아카시아꽃 / 이내빈

아카시아꽃 / 이내빈

 










아카시아꽃 / 이내빈








천상의 선녀인 듯


산허리 굽이치는 희디흰 꽃이파리


향긋한 꽃내음에 솟구치는 그리움은


꽃 목걸이 목에 걸던 옛날로 피어난다






선잠에서 깨어난 부스스한 꽃잎들


이슬로 씻기우면


바람에 흔들리는 젖은 얼굴 예뻐라


햇살도 무끄러워 구름 속에 숨는다






꽃보라 비가 되어


산천에 휘날릴 때


산머리 휘감기어 불타는 저녁놀은


백옥 같은 하얀 잎을 발갛게 물들인다






내년에도 피어올까


애타는 마음


지는 꽃 바라보며 가는 님


보내듯이


고이 접어 묻는다





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